'간호대 증원 정책 실패, 공공간호사·학사편입 활성화'
은영 한국간호대학과장 협의회장 '무분별 학과 신설→교육 질 하락 초래'
2021.11.03 05:45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간호대 입학정원 증가는 간호사 부족의 대안이 아님을 인정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접근이 필요한 때다. 간호사 수급을 위해 교육여건이 잘 갖춰진 수도권은 학사편입제도를, 그렇지 않은 비수도권은 공공간호사제도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고려해봐야 한다.”
 
은영 한국간호대학과장 협의회장은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 남인순 의원이 주최하고 대한간호정우회가 주관한 정책토론회에서 ‘간호사 확충을 위한 입학정원 증원의 문제’에 관해 이 같이 밝히며 "다만 이는 근본적 대안이 아니기 때문에 의료기관별 간호사 임금 및 근무조건 격차 해소를 주 전략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영 교수는 “의료현장 간호사 부족 문제를 간호대 정원 증가로 해결하자는 주장은 10년 전부터 꾸준히 이어졌고, 10년 동안 간호대생들이 1만명 이상 증가됐지만 간호사 부족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간호대 입학정원 증가는 간호사 부족의 대안이 아님을 인정하고 새로운 방향으로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간호대 정원증가 정책으로 약 70여개 간호학과가 신설되고 간호학과 졸업생이 2008년 약 1만1333명에서 2019년 2만1741명으로 192% 증가됐지만, 의료현장에서 간호인력 부족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은영 교수는 "간호교육을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무작위 간호학과 신설 및 증원은 결국 교육의 질 하락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대학은 임상실습이나 이론수업 등 충분한 교육을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지 않고 학생 수를 확보할 목적으로 간호학과를 신설해서 교육의 질 향상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이는 결국 전문성 없는 학생들을 배출해 간호사 수가 증가하더라도 의료현장에서 간호사 부족이 계속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간호학과 졸업자 취업률은 80%를 넘지만, 신규간호사 이직률 역시 30% 이상이어서 충분한 교육 없이 임상에 투입된 간호사는 이직으로 이어지기 쉽다”고 덧붙였다.
 
“간호사 수급, 비수도권-공공간호사, 수도권-학사편입 활성화”
 
은영 교수는 "충분한 간호사 수급을 위해 수도권의 경우 학사편입제도를, 비수도권인 경우 지역공공간호사제도와 공중보건장학생제도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력 수급 문제가 심각한 비수도권 간호대학은 지역공공간호사제도나 공중보건장학생제도를 활용해 지역의 안정적인 간호사 공급에 기여할 수 있다”며 “이런 제도들은 간호사 참여율이 상당히 높은데 공중보건장학생의 경우 1명 모집하는 경남도에 20명에 몰려 6: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충남도가 도내 4개 지방의료원의 만성인력난 해소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지역공공간호사제 일환인 ‘도내 공공간호사 장학제도’ 역시 수험생들의 관심을 끌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은영 교수는 졸업 후 의료현장에서 활동할 역량을 갖추기 위한 교육여건이 갖춰진 수도권 대학인 경우, 간호인력 수급을 위해 한시적으로 학사편입제도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은영 교수는 “학사편입 학생들은 다른 분야나 사회생활을 경험한 이후 입학하는 경우가 많아 간호에 뜻이 깊고 좋은 간호사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며 “빠른 시간 내 전문성 있는 간호사를 배출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학사편입 제도를 교육여건이 갖춰진 학교로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학사편입제도는 교수와 교과과정의 조정 및 교육시설 확충 등 다양한 여건 마련이 기반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학사편입생에 대한 교육과정 운영을 간호대학이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권한을 주고 편입생 교육에 대한 충분한 재정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는 근본적인 대안이 되지 못하기 때문에 수도권과 비수도권 의료기관 또 공공병원과 민간병원, 대형병원과 중소병원 등으로 구분해 간호사 임금 및 근무조건 격차 해소를 주 전략으로 삼아야 한다"며 “간호사의 임금 및 근무환경 격차를 줄이는데 총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3
답변 글쓰기
0 / 2000
  • 이간호사 11.03 17:11
    간호사 정원만 늘려서 저임금 노동자 양성만 하는 정부.. 진짜 욕나온다. 나도 조만간 탈임상 할꺼다!!!
  • 과객 11.03 14:36
    간호사 절반이 장롱면허인데 어리버리한 신입 노예를 만들어서 뭐하자는 건가요.



    “학사편입 학생들은 다른 분야나 사회생활을 경험한 이후 입학하는 경우가 많아 간호에 뜻이 깊고 좋은 간호사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정말 그럴까요 개미지옥을 알아보고 진작에 탈출할까요?
  • 간호사 11.03 13:13
    개소리 시전하네

    간호사 행위별 수가를 만들어야지 무슨 학사편입에 공공노예간호사 제도를 들먹이는지 ㅉㅉ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