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박리 등 응급안질환, 골든타임 확보하면 실명 방지'
이원석 누네안과병원 녹내장센터 원장
2021.10.31 17:53 댓글쓰기
‘응급 안질환’은 발병 후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까지 이른다. 망막박리·망막혈관폐쇄증·급성폐쇄각녹내장 등이 그 예다. 이 질환들은 소위 ‘골든타임’을 놓치면 시력 보존이 어려워 관련 증상이 나타나면 빠른 시간 내 안과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망막박리는 말 그대로 망막이 안구 내벽으로부터 떨어져 들뜨게 되는 상태로, 초기에 알아차리기 어려운 안질환 중 하나다. 망막 주변부부터 박리가 서서히 진행되면 당장 큰 변화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눈에 검은 반점이 떠다니는 듯한 비문증이 나타나면 망막박리를 의심해볼 수 있다. 시야에 플래시가 터지듯 번쩍이는 불빛이 보이는 광시증도 하나의 의심 신호다. 
 
망막박리가 이미 진행됐다면 이 두 증상보다는 커튼이 쳐진 듯 시야가 검게 일렁이고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시야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망막이 들뜨며 영양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시세포 기능이 점차 저하돼 나타난다. 
 
시야가 가려지고, 시력이 저하되는 증상을 느기는 단계에는 망막박리가 많이 진행된 것으로 보고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공막돌륭술, 유리체절제술 등을 활용해 안구 내벽으로부터 분리된 망막을 재유착시키는 방식이다. 
 
다만 초기에는 망막 수술 없이 레이저 치료를 할 수 있는데, 망막열공이 발견됐지만 망막박리로까지 악화되지 않은 경우가 이러하다.  
 
고령층 발병률 높은 망막혈관폐쇄증, 치료 늦어지면 시력 크게 저하 
 
망막혈관폐쇄증은 전 연령에서 발생 가능하나 고령층에서 특히 발생률이 높다. 나이가 들면 혈관 기능이 떨어지고 당뇨병·고혈압·고지혈증 등 혈관에 변화를 일으키는 만성질환이 관련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해당 증상이 있으면 비문증·시력저하·시야장애 등이 발생하며, 일반적으로 한쪽 눈에 발생해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도 있다. 이 질환은 어떤 혈관이 막혔느냐에 따라 망막동맥폐쇄와 망막정맥폐쇄로 나뉜다. 
 
망막동맥은 매우 가늘어 작은 혈전에도 쉽게 막힐 우려가 있고, 혈관 내 불순물들이 망막혈관을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발생하기도 한다. 빠른 시간 내 망막 혈류를 복구해야 하는 치료가 요구되며, 골든타임은 발병 후 2시간 이내다.

치료가 늦어질 경우 빛조차 느끼기 어려울 정도로 시력이 저하될 수 있다. 혈전에 의한 혈관 막힘은 눈 뿐 아니라 타 기관에서도 생길 수 있는데, 이에 뇌·심장 등 혈관 이상 확인을 위해 신경과·내과의 전신 검사를 같이 권장한다. 
 
망막정맥폐쇄증도 증상이 나타난 직후 속히 내원해 손상된 눈 속 신경이 추가로 손상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두통·구토 동반 급성폐쇄각 녹내장, 72시간내 치료해야 
 
급성 폐쇄각 녹내장은 대부분 급성으로 발병하는데, 눈의 앞쪽인 전방각 방수 유출로가 갑자기 막히는 증상이다. 
 
이 증상이 나타나면 머리가 깨질 듯이 아프고 구토, 눈 주위 통증, 충혈, 급격한 시력 손실이 동반된다. 증상 발현 후 72시간 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시신경이 손상돼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폐쇄각 녹내장은 원시(볼록렌즈 안경)·작은 눈·아시아인·여성·고령·선천적으로 눈 속 공간이 좁은 경우·백내장이 심해지는 경우 등에 생긴다. 약물을 먼저 처방한 후에도 차도가 없으면 레이저나 수술 등으로 안압을 낮춘다.
 
급성 폐쇄각 녹내장이 있거나 안압이 높은 경우 응급 처치로 주사 치료를 하거나 방수로를 다시 열기 위해 레이저·수술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누네안과병원 녹내장센터 이원석 원장은 “응급 안질환은 스스로 자각하기 어렵고 관리가 까다롭기 때문에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면 빠르게 안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골든타임 확보가 관건인데, 증상이 없더라도 눈 건강을 위해 6개월 혹은 1년에 한 번은 안과 정밀 검사를 받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