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병원, 상급종병 재지정 무리 안한다'
2022.01.21 05:41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신용수 기자] 순천향대서울병원이 다시 상급종합병원 진입을 추진하는 것이 병원계 관심사 중 하나인 가운데 이정재 신임 원장은 무리해서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 최근 이정재 순천향대서울병원장은 "상급종합병원 재지정이 된다면 좋겠지만, 상급종합병원 지정을 위해 인위적인 방법을 동원하는 등 무리하지는 않겠다. 상급종합병원 진입이 목적이 될 수 없다”고 강조.
 
이 원장은 “상급종합병원으로 가려면 병원의 환자 중증도를 더 올리고 경증 비율을 낮춰야 한다. 또 전공의 수급이 안되는 외과나 병리과 등 기피콰 전공의 확보도 과제다.
이를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쓸 수는 있다. 하지만 상급종합병원 재지정을 위해 인위적인 방법을 동원할 생각은 없다”고 주장.
 
이어 “순천향의 인간사랑 정신을 저버릴 수 없다. 환자 비율을 조절하는 등 인위적 방법으로 상급종합병원에 지정되는 것보다 대학병원으로서 최상의 진료와 교육 및 연구에 충실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의료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고, 이것이 순천향대서울병원의 강점이자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