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피스 '바이오시밀러 해외매출, 전년 대비 11% 증가'
'5개 제품 1조4950억 기록, 올해는 안과질환 포트폴리오 확대'
2022.02.19 06:10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신용수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매출이 지난해 대비 11% 성장하면서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 5종이 지난해 해외에서 전년대비 11% 증가한 12억5510만달러(한화 약 1조495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4분기 기준 매출은 3억3890만달러(약 4040억원)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4분기에도 호성적을 기록하면서 최대 매출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해외 매출은 마케팅 파트너사인 오가논과 바이오젠의 매출 실적을 합산한 것이다. 삼성은 해외 시장에서 파트너사를 통해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판매, 양사 매출을 통해 해외 매출을 확인할 수 있다. 
 
바이오젠 관련 매출은 유럽에서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서 나왔다.
총 8억3110만달러(약 9900억원)의 매출을 냈다. 
 
오가논 관련 매출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와 항암제를 합해 4억2400만달러(약 5050억원)로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제품 판매 확대를 위해 파트너사들과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며 “안과질환 영역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유럽과 미국에서 황반변성 치료제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 ‘바이우비즈’ 판매허가를 승인받았다. 시장 출시는 바이오젠을 통해 진행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루센티스 개발사 제넨텍과의 계약에 따라 미국에서는 의약품 추가보호 증명(SPC) 만료 전인 올해 6월부터 제품을 판매할 수 있다. 기타 지역에서는 SPC 만료 이후 판매한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