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림길’ 정호영 장관 후보자, 재송부 5인 미포함
윤석열 대통령, 12일 국무회의 성원 위해 박진·이상민 장관 등 임명
2022.05.13 06:00 댓글쓰기



정호영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갈림길’에 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첫 임시국무회의를 위해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이란 예상이 나왔으나, 정 후보자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극한 반대를 고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한편으로는 보건복지부가 새 장관 취임을 준비하는 모습이 관측되면서 정 후보자 운명에 대한 ‘설(說)’만 무성한 상황이다.


12일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손실보상 추경안 통과를 위한 첫 임시국무회의를 열었다. 이날 임시국무회의를 위해서는 19명의 과반인 ‘11명’의 국무위원이 필요했다.


앞서 임명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섭 국방부, 한화진 환경부, 이정식 고용노동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 7명에 4명이 더 필요했다.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임명을 강행하고, 나머지 두 자리는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권덕철 보건복지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으로 채웠다. 단, 임시국무회의 이후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받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임명됐다.


이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정 후보자 임명을 미룬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나아가 정 후보자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민주당 낙마 1순위로 꼽히고 있는 만큼, 리더십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많았다.


국회 관계자는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차 정 후보자로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말이 나온 지 오래”라고 귀띔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만 해도 보건복지부 상황은 달랐었다. 보건복지부 내에서 정 후보자 취임을 준비하는 모습이 관측된 것이다.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는 ‘신임 장관 인사말’이 게재됐다가 빠르게 사라졌다. 정 후보자 명의로 된 인사말에는 코로나19 재유행과 새로운 감염병 대응, 필수의료 지역 내 해결을 위한 보건의료체계 구축 등 의지가 담겼다.


정 후보자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일상 회복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코로나19 재유행과 새로운 감염병에 적극 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특히 “필수의료를 지역 내에서 해결할 수 있는 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하겠다”며 “디지털 헬스케어를 통해 국민건강을 향상시키고, 바이오헬스 산업을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1
답변 글쓰기
0 / 2000
  • 원적산 05.14 06:31
    본인은 억울할지 몰라도 대한민국, 의료게, 본인을 위해서 사퇴가 옳은길.

    사퇴도 timing이 중요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