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광명병원, 하루 외래 1000명 돌파
코로나19 어려움 속 선전, 입원환자 증가 병상 부족 '행복한 비명'
2022.05.13 15:10 댓글쓰기



중앙대학교 광명병원(병원장 이철희)이 개원 50일 만에 일일 외래 환자 1000명을 돌파했다.


중앙대광명병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정점을 향하던 시기에 개원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신생병원으로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광명병원의 일일 외래환자는 3월(21일 개원) 7148명으로 시작해 4월 1만7237명으로 늘었으며, 5월에만 4466명(9일 기준)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개원 초기에는 700명대였으나, 개원 후 50일이 지난 5월 9일에는 1021명을 기록했다. 개원한 지 50일만에 1000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빠르게 지역의료체계 중심으로 자리 잡은 점과 더불어 우수한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 도입, 양질의 의료서비스, 교직원들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한수옥 간호본부장은 “빠르게 증가하는 환자로 입원 병상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간호인력을 조기 투입해 병상 확충을 할 수 있지만, 만반의 준비가 된 상태에서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앙대학교 광명병원은 시화병원, 보바스기념병원, 화홍병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지속적으로 지역의료기관과 협력관계를 맺어 지역사회 건강을 증진시킬 예정이다.


또한 광명시 의료복합클러스터의 헬스케어, 의료기기, 인공지능 등 다양한 산업과의 유기적 관계를 형성해 동반성장을 도모함으로써 지역의 산업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철희 병원장은 “지역주민들의 기대와 관심에 부응하고자 환자중심 가치를 실현하고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모든 교직원들이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1
답변 글쓰기
0 / 2000
  • 의료진 05.17 02:47
    경험이 적은 젊은 임상교수 위주이던데 우수한 의료진인지는 모르겠네요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