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현미경 전문 아이빔테크놀로지 '코스닥 상장' 도전
주관사 삼성증권 선정, 인체 진단 분야까지 신성장동력 확보
2022.05.23 12:30 댓글쓰기

세계 최초로 살아있는 세포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생체현미경' 개발한 아이빔테크놀로지가 코스닥 입성에 도전한다. 삼성증권을 상장 주권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에 착수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빔테크놀로지가 삼성증권을 상장 주권사로 선정하고 IPO에 나섰다. 상장 트랙은 기술특례상장이다.


아이빔테크놀로지는 지난 2017년 6월 카이스트 나노과학기술대학원·의과학대학원의 김필한 교수팀이 설립한 교원창업 기업이다. 


기존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컴퓨터단층촬영(CT) 등의 기술로 불가능한 생명체 내부 세포 변화를 실시간 추적 모니터링하는 기술을 보유했다.


아이빔테크놀로지 핵심 기술은 살아있는 세포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생체 내 현미경 ‘세포이미징(IVM, Intra Vital Microscopy)'이다. 


독자 개발한 최첨단 고해상도 3차원 생체현미경 기술을 활용해 생체 내부 조직을 구성하는 세포를 구별하고 각 세포 움직임을 3차원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연구자는 영상으로 다양한 세포를 살펴보며 신약이 생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할 수 있고, 다양한 질병으로 변화하는 세포 영상 정보를 분석할 수 있다. 


회사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기업연구소 리서치 서비스로 고객 맞춤형 실험 상담과 실험 대행 서비스 제공하는 임상수탁기관(CRO) 사업도 영위하고 있다.


아이빔테크놀로지는 기술특례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IPO를 시작으로 생체현미경, 동물 실험 CRO 사업 등에 국한하지 않고 인체 진단 분야까지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자금 여력도 충분하다. 아이빔테크놀로지는 최근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하며 지금까지 누적 투자금 260억 원을 확보했다.


회사는 지난 2017년 창립 3개월만에 30억원대 시리즈A 투자유치를 성공한 데 이어 2019년 80억원대 시리즈B를 유치했다. 지난달에는 시리즈C 투자 유치로 150억원을 확보했다.


2017년 창업 이후로 2021년 말까지 누적매출은 약 22억원이다. 지난해 기준으로는 매출은 5억, 영업이익 -25억, 당기순이익 -31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올해는 매출 40 억원을 목표로 글로벌 데모사이트 확장 및 글로벌 판매망 구축에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미국 보스턴 사무실을 개소해 하버드의대와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며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중국 상하이 교통대 등 전세계 대형 연구기관에 데모센터 설립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아이빔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추후 성공적인 IPO를 통해 확보되는 자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바이오헬스 시장에서 생체현미경 솔루션 플랫폼의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암수술 중에 사용할 수 있는 첨단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사업으로도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