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료예약권' 팔리는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
임수민기자
[ 2021년 05월 18일 05시 4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수첩] 당근마켓 등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 인기가 심상찮다. 주목할 부분은 생활필수품이나 전자기기 뿐 아니라 의약품과 의료기기에 이어 ‘진료권’까지 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의약품과 의료기기는 현행법 상 개인 판매가 불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온라인 직거래에서 ▲모유착유기 ▲콧물흡입기 ▲의약품 ▲심장사상충약 등은 판매가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한 국회의원이 본인이 직접 당근마켓을 통해 중고 의약품 식욕억제제 디에타민을 구입한 경험을 들며 중고거래 사이트의 의약품 판매에 대해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도 당근마켓에서는 의약품 뿐 아니라 개인 판매가 금지된 유착기나 콧물흡입기 등 의료기기도 버젓이 거래되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인기가 많아 예약이 어려운 의료기관 진료권을 예약한 후 필요한 사람에게 돈을 받고 판매하는 ‘진료예약권’까지 판매 상품으로 등장했다.
 
점과 기미, 주근깨 등 제거시술로 유명세를 얻고 있는 서울시 노원구 A의원의 진료예약권은 5~7만원에 거래가 이뤄지는데, 팔겠다는 글보다 사겠다는 글이 더 많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이 같은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을 통한 진료 및 수술권 거래행위는 위법 소지가 다분해 보이지만 현행법상 규제할 우려가 있지만 의료기관이 직접 판매하지 않고 환자들 간 이뤄지는 거래인 만큼 규제 방법이 없다.
 
자신이 “IM(근육주사)은 가능한데 IV(정맥주사)가 어려워 지원할 수 있는 병원이 많지 않다”며 자신에게 IV 주사 놓는 법을 알려줄 수 있는 의료인력을 구한다는 글도 최근 중고거래 사이트에 게재됐다.
 
해당 글을 접한 간호사 등은 “의료진이 아닌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사이트에 이런 글이 올라오면 침습적 의료행위가 일반인도 가능하다는 오해가 충분히 생길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불법으로 명시된 의약품이나 의료기기도 제대로 통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진료권이나 의료인력 등 상상하기 어려웠던 것들도 상품이 돼 규제 사각지대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중고거래 사이트에 대한 인기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만큼 당분간 훨씬 다양한 의료 분야 상품이 잦은 빈도로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들을 관리 및 규제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보건당국 또한 현재로써는 마땅한 처벌 방법이 없지만 규제를 위한 추후 논의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고객들 간 진료 예약권 거래행위는 의료법 위반행위 구성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규제할 수 없지만 향후 환자들 간 거래에 대한 제재 방안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현대인들의 만물상으로 통하는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앞으로도 더 진화된 의료 관련 매매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의료법의 또 다른 사각지대가 아닌지 당국의 진중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당근마켓·중고나라 사이트 등장 '진료예약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
황온유 울산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