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삼성창원·원광대·충북대병원 등 7곳 ‘2등급’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상급종병 37곳 1등급…종합병원 한곳 '5등급 최저'

신생아중환자실의 인력배치 등 의료 질을 평가하는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상급종합병원 7곳이 2등급을 받았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오는 26일 심평원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에 ‘제2차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결과를 공개한다고 밝혔다.해당 적정성평가는 지난 2018년 1차 평가가 이뤄졌으며 2차 평가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인천 섬에 있는 병원이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10분 이내 병원에 도착해야 한다’는 방사선사 업무합의서를 작성한 것은 근로기준법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법원이 판단했다.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 민사11부는 인천 某 병원 방사선사 A씨가 병원 측을 상대로 낸 업무합의서 무효 소송에서 최근 원고 패소 판결했다.앞서 2016년 이 병원에서 방사선사로 근무하던 A씨는
[기획 上]2021년 서울아산병원에서는 2만2000건의 암수술이 이뤄졌다. 국내 최다 수치다. 하루에만 70~80명의 암환자가 수술을 받았다. 이 정도 규모 수술건수 기저에는 수 많은 의료진의 노력과 협업, 희생이 자리한다. 어느 한 역할 빠짐없이 중요하다. 이들 중에도 특히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영웅’이 있다. 바로 마취전문의다. 마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의료계가 사활을 걸고 반대 중인 간호법·의사면허법 등이 안건으로 상정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간호법은 지난 17일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고, 의사면허법도 법사위 전체회의에 계류된 지 한참됐기 때문이다. 단, 법사위 전체회의는 본회의 일정에 따라 ‘유동적’일 것으로 보인다.이번 법사위 전체
지난해 백내장 수술 청구 실손보험금이 지난해 약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금융감독원(금감원)과 보험사들이 ‘백내장 보험사기 혐의 특별 신고·포상제’를 운영한 지 한달이 경과되면서  분위기 변화가 감지된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근래 평시 대비 신고가 많이 접수되고 있으며  백내장 관련
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의 마지막 퍼즐이었던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결국 자진사퇴했다. 후보자 지명 43일 만이다.자녀 의과대학 편입 및 병역 특혜 의혹에 따른 사퇴 압박에도 굳건하게 버텨왔지만 윤석열 대통령 국정 운영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용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정호영 후보자는 23일 ‘사퇴의 변’을 통해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핫클릭
메디 LAW + More
법원·사건 / 빅이벤트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