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현행 행위별 수가로는 필수의료 정상화 불가능”

"외과계 야간‧휴일 검사·수술 등 수가 파격인상, 담뱃세로 별도 기금 마련"

간호사 사망사건 이후로 국내 필수의료 시스템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이 예고되는 가운데 병원계가 정부에 다소 파격적인 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언 발에 오줌 눗는 ‘동족방뇨(凍足放尿)’식 접근이 아닌 본질적인 문제부터 해결해 보자는 취지로, 그동안 다뤄지지 않았던 여러 의제들이 제시됐다.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다양한 병원계 각 직역과 직능단체들이 기탄없이 제출한 의견인 만큼
“전공의들이 이렇게는 못 살겠다고 하더라. 교수를 보면서 미래를 떠올렸는데 본인들은 그렇게 못 살겠다고 말한다. 필수의료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지가 10년이 넘었는데 흉부외과는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지난 28일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주최한 국회토론회 ‘필수의료,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에서 서울대병원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핫클릭
메디 LAW + More
법원·사건 / 빅이벤트 + More
BIT 의학정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