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줄기세포로 말끔히 치료
한태영 원장(셀피아의원)
2019.12.11 13:53 댓글쓰기
평생을 살면서 한 번 이상 허리 통증을 느끼는 비율은 80% 이상이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의 경우 허리 통증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흔하다.
 
학창시절에는 밤새워 공부를 하느라, 청년기에는 일에 치이느라 허리에 무리가 가고 나이가 들어서는 관절염까지 생기게 된다.
 
과거에는 40~50대에 주로 발생한다고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장시간의 컴퓨터 작업과 스마트폰 사용, 부정확한 자세 등으로 20~30대에서도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들은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근육, 인대, 신경 등으로 무수히 많고, 통증을 유발하는 과정도 각기 다르다고 지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증을 진통제 하나로 버티는 사람이 적잖다.
 
진통제는 다양한 통증 발생 경로를 모두 차단할 수 없기 때문에 통증 완화에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자가처치로 무난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찜질'이다. 찜질은 통증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적이어서 물리치료 중 하나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찜질이 좋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시행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고, 자가 관리에 의존하다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허리 통증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면 의학적 도움을 고려해볼 수 있다. 방치하면 만성통증 및 허리디스크와 같은 척추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초기에 한 번의 시술로 만족스러운 통증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줄기세포 통증 치료가 인기다.
 
줄기세포는 개체를 구성하는 세포나 조직을 유도하는 근간세포이다. 자가 재생능력과 분화능력을 갖춰 신체 어느 조직으로든 변할 수 있다.
 
이를 통증부위 등에 주사하면 줄기세포가 온몸을 돌며 아픈 곳을 치유해 주는 효과가 있다.
 
셀피아의원에서 시행하는 줄기세포 통증 경감 시술은 자신의 지방, 혈액, 골수 등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하고 농축 분리한 후, 통증부위에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환부에 직접 줄기세포를 주사하는 만큼 재생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그동안 수술이나 스테로이드 약물에 의지했던 많은 통증환자 분들에게 빠른 통증 개선 및 재생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때 활용되는 줄기세포는 배양 과정을 거치지 않을 뿐 아니라 자가줄기세포로 치료하기에 세포변형이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다.
 
셀피아의원 한태형 원장은 줄기세포를 활용한 통증치료는 특수바늘을 신경, 인대, 힘줄 부위에 삽입한 뒤 엉겨 붙은 조직을 분리하고 그 안에 줄기세포를 주입해야 빠른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셀피아의원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줄기세포 분리기 '스마트프렙2'를 이용해 면역기능 강화 및 항노화 치료를 하고 있다특히 경우에 따라 미국 하버드대와 협진을 시행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 3
답변 글쓰기
0 / 2000
  • 윤용자 04.21 19:14
    허리다리통증
  • 들꽃 05.07 15:19
    허리, 관절 통증... 줄기세포로 치료가 되는군요.
  • 윤용자 04.21 19:14
    허리다리통증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