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학회, 통풍 진료지침 마련 중"
김태환 이사장
2022.05.20 05:33 댓글쓰기

“코로나19 대유행과 함께 마스크를 쓰고 임기를 시작했는데 벗을 무렵 임기가 끝났다. 많은 교수님들의 헌신 덕분에 국가적 감염병 위기 속에 무탈하게 학회를 이끌어 왔다.”


대한류마티스학회 김태환 이사장(한양대류마티스병원장)은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리는 춘계학술대회 및 16차 국제심포지엄(KCR2022)에서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 


류마티스학회는 매년 5월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해왔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면서 2020년~2021년까지는 10월에 춘·추계 통합 학술대회로 진행됐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엔드 코로나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올해부터 다시 5월에 춘계국제학술대회가 마련된 것이다. 단, 예년과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형태로 운영된다.


김태환 이사장은 “작년 10월에 학회를 마친 뒤 올해 봄 학회를 열기까지 준비기간이 짧아 바빴다”며 “논문도 쉽게 나오는 게 아니어서 걱정을 했는데, 이번 학술대회는 포스터나 발표세션 모두 질적 및 양적으로 풍성하다”고 말했다.


"주사제·경구용 약제 등 신약 많이 출시, 보험 사안과 부작용 정보 중요"


이번 학술대회에는 900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하며, 이중 해외 연자 및 임상의는 34개국 120명 정도 추산된다. 구연 84편, 포스터 160편이 접수됐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류마티스, 통풍 등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최신 지견 및 진료지침, 보험 이슈 등이 있다. 의료진은 물론 환자, 정부, 제약사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본다.

 


김 이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라 정부 시책에 맞춰 회원들에게 면역억제제를 많이 사용하는 환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논문도 냈다”며 “임상 현장에서의 통풍치료를 정리해 진료지침으로 만들어 이사회를 거친 후 공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회가 인정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주사제는 물론 먹는 약 등 새로운 약이 많이 나오는데, 이런 약제를 사용할 때 첫 번째는 보험, 두 번째는 부작용 이슈가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에선 새로운 약제를 사용한 결과 심혈관계 부작용 이슈가 보고돼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반면, 유럽은 관망하고 있다. 우리는 양쪽 모두를 리뷰하고 토론하며, 정부나 환자 그리고 산업계 관점에서도 살펴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선 바이오시밀러에 관한 임상 현장의 사용 경험도 발표된다. 유럽은 물론 국내 의료진 임상 경험도 소개된다. 


김 이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 셀트리온 등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임상적으로 보면 오리지널과 차이가 없고 열등성으로 나타나는 부분도 없어 이런 데이터들을 공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학회를 마지막으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김태환 이사장은 임기 동안 의사, 환자, 제약사 등과 소통하고 네트워크를 만드는 역할을 한 것을 성과로 꼽았다.


그는 “코로나와 함께 사라진다. 시원섭섭한 기분”이라며 “임기 동안 보험과 정책 관련 일을 많이 하면서 환우회와 제약사 등과 호흡하며 공존하는 학회가 된 것이 하나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학회가 많은 의사들이 임상 현장에서 겪는 고민과 경험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