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팬데믹, '마이크로바이옴' 선도 부상 적기"
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K-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 추진" 주장
[ 2021년 04월 30일 19시 38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전세계가 1년 넘게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바이옴 혁신기술 개발을 통한 국민 면역증강 및 국가 경쟁력 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장내 미생물을 의미하며 장(腸) 관련 질환 뿐 아니라 비만, 당뇨, 암, 자가면역질환, 우울증 등과도 연관성이 밝혀져 의료계와 제약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실 주최로 열린 ‘K-바이오헬스 포럼’에서 연자로 나선 이동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는 “장내 미생물이 약이 되는 시대가 왔다”며 “관련 제품 개발과 신속한 상용화를 위한 K-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국내에서 크론병, 과민성 장증후군, 대장암 환자들이 늘고 있는 것은 한국인들 식습관이 육식, 가공식품 위주로 변하면서 장내미생물 중 유익균 비율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역시 장내 미생물과 상관관계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장(腸)에서 유익균 비율 더 낮고 이럴 경우 중증 이환 위험도 높아"
 
이 교수는 “코로나19 환자와 정상인의 장내 미생물을 비교해 보면 확진자 장에서 유익균 비율이 더 낮았고 그럴 경우 중증으로 이환될 위험도가 더 높았다”며 “식단 등을 통해 장내미생물군을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산학연이 힘을 모으자는 것이 이 교수 주장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시대가 역설적으로 바이오 혁명을 통해 강력한 리더 국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다.
 
그는 “현재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을 통해 전세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면서 “비록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선 조금 뒤처졌지만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한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분야에선 적극 투자를 통해 선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국내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실물자원 뱅크를 구축 사업을 시작해 운영중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분당서울대병원, 천랩 등이 여기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물자원센터 이정숙 박사는 “연구원에서 만 주 이상 균주를 갖고 있고, 이 중 연구자들이 큰 관심을 보이는 프로바이오틱스 19종에 대해 분양을 시작했다”며 “여러 연구자들이 이를 활용해서 좋은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외에도 마이크로바이옴의 가치가 무궁무진한 만큼 범부처 차원에서 ‘국가 마이크로바이옴 R&D 이니셔티브’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명기술과 조아람 사무관은 “여태껏 다른 나라들이 선제적으로 국가적 전략을 발표하고 R&D 투자를 해온데 반해 우리는 여러 개별 부처들이 과제별로 지원해 아쉬운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과기부와 복지부 등 7개 부처가 참여하는 예비타당성 사업을 준비 중”이라며 “기초 원천연구 뿐 아니라 기반기술과 응용융합연구, 산업화까지 모두 커버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이형래 강동경희대 의대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