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생 진드기 감염병 환자 '또' 사망
전북 익산서 50대 남성 숨져···백신 없어 치사율 20%
[ 2019년 06월 23일 16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전라북도에서 중증열성혈소판 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했다. 올해만 벌써 4번째다. SFTS는 야생 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SFTS에 걸린 50대 남성 A씨가 전북 익산의 한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22일 낮 12시 30분께 숨졌다.
 
밭농사를 짓던 A씨는 지난 20일 기력저하로 개인병원을 찾았으며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증상을 보여 대형병원으로 옮겨졌고, 21일 오후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의 엉덩이에서는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올해 SFTS로 전국에서 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 전북에서는 7명이 발병해 3명은 완치됐고 3명은 치료 중이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1∼2주 잠복기를 거친 뒤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열이 나거나 근육통을 앓는다.
 
이후 설사가 나거나 근육통이 심해지고, 의식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이다가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면서 사망하기도 한다.
 
현재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20%를 웃돌 정도로 치명적이다. 유사한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건당국은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주 연령층이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다"며 "작업복과 긴 옷, 장갑, 장화를 착용하는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기피제도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