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3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상호 의원 "서울시립대에 공공의대 설립"
14일 서울시민 건강안심 정책 발표, "의사인력 양성 시스템 절실"
[ 2021년 01월 14일 12시 22분 ]

 사진 출처: 연합뉴스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여권에서 유일하게 서울시장 공식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민 건강안심 정책으로 '서울시립대학교 산하 공공의대 설립' 카드를 꺼내 들었다.

우상호 의원은 14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제3차 정책발표회를 통해 공공의대 설립을 비롯한 ‘서울시민 건강안심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감염병에 대비하기 위한 보건의료 정책을 들여다보면 공공의료의 몸통과 뼈대인 ‘의료인력 양성’과 관련해 공공의료기관 소속 의사의 평균 근속연수가 4년에 불과할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립대 산하에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하고 부족한 역학조사 인력을 충원할 수 있는 시스템과 표준 매뉴얼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 의원은 장기간 코로나19에 대응에 힘쓰는 의료인력 지원을 대폭 늘리고, 보건지소를 확대하는 등 의료 인프라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의료인력 지원을 위해 개인보호구의 충분한 지원과 숙소나 자녀 돌봄시설을 지원하겠다"며 “보건지소를 현행보다 2배로 늘리고 건강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 돕는 방문간호사 제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코로나19 등 감염병으로 피해를 보는 중소기업‧자영업자 보호 대책을 제시하고,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이나 후유장해 발생 시 최대 1000만원까지 보상해주는 ‘코로나19 시민안전보험’ 도입 등을 약속했다.

서울시립대 공공의대 설립은 고(故) 박원순 시장 또한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5월 고(故)박원순 시장은 전국 최초로 지방정부 차원의 공공의과대학을 설립하겠다며 정부, 타 지자체 등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서울시립대에 의과대학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지난 20년 동안 사스, 신종인플루엔자, 메르스 등을 경험하며 공공의료인력 양성 필요성을 절감했다”며 “1000억원을 투자해 서울시립대에 의대를 만들고 역학조사관 등을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일본 등은 지방정부가 공동으로 협력해 설립·운영하고 있다”며 “지자체 최초로 설립하는 공공 의대는 서울시민은 물론 공공의료시스템의 역량을 강화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며 의대 설립 의지를 표명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엄수···NMC·공공의대 향배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