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의료기관, 중국 100만~300만명 도시 진출 적기"
[ 2021년 04월 08일 20시 06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병원의 중국 진출을 장려하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제시돼 그 배경이 관심. 최근 상하이가이터상무정보자문유한회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중국 내 의료기관 설립 관련 적용법령 조사 분석 연구를 통해 “한국 의료기관의 중국 진출 시기는 늦지 않았다”며 “인구 100만~300만명 중형 도시가 진출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이라고 주장.
 
연구팀은 "중국 정부는 공립병원 민영화 전략에 맞춰 종합병원, 전문병원, 의원 개설 등을 장려하고 있다"면서도 "전반적인 사항을 현지 파트너에게 일임하기보다는 현지 의료기관 설립시 중국 법률을 잘 이해하고 분석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
 
현지 진출이 유리한 한국 병원 진료과로는 ▲방사선진단 ▲임상병리센터 ▲산부인과와 불임 ▲재활 ▲치과 등을 제시. 이와 관련, 연구팀은 “방사선 진단 분야 한국 의료기술은 세계적이며, 상대적으로 중국은 전문대 출신의 방사선 의사들이 주를 이뤄 판독 능력이 많이 떨어진다”고 지적. 또한 “중국 정부는 2017년부터 임상병리센터의 민영화를 독려하고 있다. 급격한 경제 성장과 고령화로 많은 환자들이 공립병원으로 몰리면서 민영 병원들의 임상병리검사 수요도 많아졌다”고 설명.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제주헬스타운, 영리병원→'의료서비스타운' 조성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유영 교수(고대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국립암센터 항암신약치료개발단장 박중원 교수
오경승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강석연·김용재 광주지방청장 外
이대서울병원 첨단의생명연구원 원장 한승호
김빛내리 교수(서울대 생명과학부), 한국인 최초 英왕립학회 회원
조한제 서울시 前 마포구의사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