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AIST, 의사과학자 양성···의과학전문대학원 설립 추진
"대전·세종 중심 한국판 실리콘밸리 육성, 바이오 창업 이끌 과학기술의전원 필요"
[ 2021년 05월 24일 05시 0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가 의사과학자 양성으로 세계적 바이오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의학·공학·과학의 융합교육을 위한 과학기술 의과학전문대학원 설립 추진에 나선다.
 
이상엽 KAIST 연구부총장은 지난 21일 대전 본원에서 열린 KAIST 기반 대전-세종 첨단산업생태계 조성 심포지엄에서 대전과 세종을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육성하기 위해 'KAIST 의학전문대학원'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총장은 "현재까지는 의사(MD)가 임상하는 쪽으로 가니까 개발이 헬스케어로 못 갔는데 과학자의 통찰력으로 의학과 공학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 창업을 이끌기 위해선 과학기술의전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아이빔테크놀로지·제이디바이오사이언스·소바젠·지놈인사이트 등 KAIST 연구진이 회사를 설립한 가운데 각각 분야에 성과를 내고 있다.

이 부총장은 "현재 이 기업들이 잘 나가고 있는데 과기의전원이 설립되면 헬스케어산업을 일으켜 스타트업밸리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충청권 9개 병원과 전부 협약을 체결했다"며 "과학공학을 받아들이겠다는 것인데 중부권 최첨단 의료기관 네크워크가 만들어져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이 취임 후 'QAIST 신문화전략'을 수립한 가운데 이중 한 축인 기술사업화를 통한 글로벌 가치창출에 보다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평가다.
 
KAIST는 2031년 나스닥 상장 2개사와 코스닥 상장 10개사를 목표로 세웠으며 2041년엔 나스닥 10개사 및 코스닥 50개사, 그리고 창업기업 가치 1000조 원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원법' 개정이 필요한 상황인데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한 규정과 지자체 출연·공유재산 양여, 홀딩스 자회사 설립 등을 위한 조항이 보완돼야 한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조승래 의원은 빠른 법적 제도 개선을 약속하며 "바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엽 부총장을 비롯해 각 발표 후 이어진 종합토론에서 김하일 의과학대학원 교수는 의전원 설립과 함께 의사과학자를 KAIST에 붙잡아 둘 수 있는 전략 필요성을 강조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관 울산대 의대 의무부총장 취임
김완욱 교수(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민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이수진 교수(양산부산대병원 감염내과) 국무총리 표창
정형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발전기금 2000만원
정융기 울산대병원장 대통령 표창·울산대병원 12명 국무총리 표창
조태준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아태소아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삼진제약 조규형 경영관리본부 상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강재진 간호사, 국무총리 표창
신현태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대한모발학회 연구비 기초 공모작
연세의료원 박만우 전략기획팀장·권석철 경영분석팀장·이성만 홍보팀장 外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대응 복지부장관상
전지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대한당뇨병학회 학술상
김성심 前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 남편상
황온유 울산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