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노엔 "8월초 코스닥 상장 목표"
이달 30일 증권신고서 제출, 공모예정가 5만원~5만9000원
[ 2021년 06월 30일 12시 06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올해 제약·바이오업계에서 대어로 꼽히는 에이치케이이노엔이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8월초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에이치케이이노엔(이하 ‘inno.N’, 대표이사 강석희)은 3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총 공모주식수는 1011만7000주로 공모예정가는 5만원~5만9000원, 총 공모금액은 5058억원~5969억원 규모다.

오는 7월 22일~ 23일 수요예측과 29일~30일 청약을 거쳐 8월 초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JP모간증권회사가 주관을 맡았다.
 
지난 2014년 설립된 inno.N은 전문의약품 및 HB&B(Health Beauty&Beverage) 사업을 주력으로 영위하고 있는 기업이다.

핵심 역량은 ▲신약 및 바이오 연구개발(R&D) 역량 ▲우수한 제조 역량 ▲안정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등을 꼽을 수 있다.
 
inno.N은 37년 업력 기반의 독보적인 연구개발(R&D) 역량과 제조 역량으로 국내 제30호 신약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K-CAB(이하, 케이캡)’을 개발했다.

케이캡은 기존 위산분비억제제 대비 신속한 약효와 우수한 약효 지속력으로 위산분비 억제에 효과를 보이는 차별화된 제품이다.

출시 초기부터 의료진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출시된지 6개월 만에 국내 시장점유율(M/S) 1위를 달성해 단숨에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서는 신화를 만들었다.
 
이 밖에 암, 간 질환, 감염, 자가면역질환 분야의 신약,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을 지속 확보하며 포스트 케이캡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inno.N은 신약 및 바이오의약품을 포함한 연구 파이프라인이 20여개에 달한다.
 
더불어 회사는 안정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했다. 케이캡 외에도 항암, 소화 등 7개 이상의 치료영역 내 160여개 이상의 만성질환 중심 전문의약품과 컨디션, 헛개수 등 히트 제품을 지속 출시하며 전문의약품 및 숙취해소 음료 시장에서 고속 성장했다.

회사는 높은 비중의 자체 개발 역량으로 만성질환 시장을 공략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19년 만성질환 진료비는 전체 진료비(68조여원)의 83.9%를 차지하며, 인구 고령화에 따라 만성질환 시장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inno.N은 설립 후 지속 성장 끝에 2020년 사상 최대 실적인 매출액 5984억원, 영업이익 870억원을 달성했다.
 
향후 inno.N은 30호 신약 케이캡을 통해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고 신사업을 지속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케이캡은 국가별 맞춤 전략을 통해 글로벌 시장 도모를 강화할 계획이다.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 시장 개발 가속화 및 기술 이전 국가를 2028년 내 100개국 진출을 목표로 공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주력하고 있다.

inno.N 강석희 대표이사는 “상장 이후 글로벌 진출 가속화 및 신사업 확장을 통해 회사의 개발 역량을 한단계 끌어올려 K-바이오를 이끄는 글로벌 탑티어 바이오헬스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어(大魚) SK바이오·HK이노엔 포함 10여개사 전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