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3명 구속 반감 ↑···교수·전공의 궐기대회 참여 촉각
이달 11일 성공여부 핵심 부상, 의협 “참여율 제고 위해 노력 중”
2018.11.07 06:02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제3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지난 궐기대회 때보다 대학병원 교수들의 참여율이 높아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이유인 의료진 3인에 대한 구속 판결에 그 어느 때보다 의료계가 분개하고 있는 만큼 실제 참여율로 이어질지 주목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궐기대회 당일인 11일 오전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대한의원협회는 궐기대회 참여 협조를 위해 학술대회 일정을 단축하고, 예정된 기자간담회 일정도 취소했다. 개원가는 이번 판결을 그만큼 심각하게 보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역시 대학병원 교수들의 참여 여부다. 우선, 이번 사건에 관련된 전문학회 중 한 곳인 대한응급의학회는 6일 성명을 내고 11일 전국의사궐기대회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응급의학회는 “응급의학과 의사에게 진료 중 매우 드문 질환에 대해 최종진단을 요구하고 응급진료 후 결과가 부정적이었다고 형사적 책임을 묻는다면 우리나라 의사 중에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며 “학회와 응급의학과 전문의, 전공의들은 11일 전국의사궐기대회에 응급의료센터 진료인력을 제외한 전 회원이 참여해 정당한 요구를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장의 교수들도 이번 판결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서울 한 대학병원의 A교수는 “이번 판결에 대해 대학병원 교수들도 많이 분노하고 있다. 최대집 회장이 취임한 뒤 가장 호응이 큰 것 같다”며 “대학병원 교수뿐만 아니라 봉직의들도 자기 일이 될 수 있다고 느끼고 있는 듯 하다”고 말했다.


A교수는 “이전 집회의 경우 문재인케어 등에 대해서는 대학병원 교수와 개원가의 이견이 컸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문제가 있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다만 판결에 분노하는 교수들이 실제로 집회에 참여할지 까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대학병원의 B교수도 “오진을 갖고 의료진을 구속했다는데 분개하는 교수들이 많다. 위법한 행위를 저지른 것도 아닌데 구속시킨 것에 대해 다들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 판결에 대한 분노가 집회 참여로 이어지기는 쉽지 않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B 교수는 “의협이 여전히 개원가 의사들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고 교수들과 커뮤니케이션도 제대로 되지 않는 것 같다”며 “특히 개원의 외 회원들의 참여로 직접 연결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전공의協 “궐기대회 이후 재발 방지가 더 중요”


대한전공의협의회도 소속 전공의들의 참여율 독려를 위해 힘쓰고 있다. 회원 DB를 통해 문자 메시지 및 모바일 메시지를 전송해 궐기대회의 개최를 알리고 있는 것이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전공의들이 의국에서 의료계 뉴스를 접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에 대해 알려가면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과 판결에 제대로 알게 된다면 무엇보다 피부로 와 닿기 때문에 참석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번 궐기대회에서 얼마나 모이는지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며 “학회 및 정부와 함께 전공의 수련환경의 개선 방안을 논의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은 대학병원 교수들의 참여를 기대하면서, 곧 최대집 회장이 대학병원 교수들 앞으로 궐기대회 참여를 독려하는 서신문도 발송할 예정이다.


의협 박종혁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궐기대회 참여를 위해 전방위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 이번에 응급의학회에 궐기대회 참여를 알리는 성명이 나온 것처럼 다른 학회에서도 연쇄적인 성명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시간이 얼마 없다는 데서 어려움은 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최대집 회장이 교수들을 대상으로 서신문도 보낼 계획”이라며 “워낙 중요한 집회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 7
답변 글쓰기
0 / 2000
  • 사실관계 11.07 09:02
    의협이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 정확한 진단을 못함(오진)이 문제가 아니고 진료 시 최소한의 주의의무(엑스레이 촬영 후 확인)를 4번이나 하지 않은 것이 유죄 판결의 요지인데..,..
  • 11.07 10:19
    그래서 유죄면 구속시키냐? 구속때문에 다들 화내는건데? 전쟁터에서 지면 포로되는 상황이랑 다를게 없는 현실에 개탄하는거란다.
  • 11.07 13:01
    의료는 항상 악결과를 염두에 두고 하는 행위입니다. 악결과를
  • 11.07 13:01
    의료는 항상 악결과를 염두에 두고 하는 행위입니다. 악결과
  • 11.07 13:01
    의료는 항상 악결과를 염두에 두고 하는 행위입니다. 악결과
  • 11.07 13:54
    확인했는데 이상없다고 보고 넘어간거죠
  • 11.07 13:54
    그게 오진이고 구속시킨겁니다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