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국내 첫 비가역적 전기천공법 간암 시술
김만득·김도영 교수팀 성공, 간암 2기 76세 환자 정상생활 영위
2024.02.08 16:35 댓글쓰기
                     
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비가역적 전기천공법(IRE)을 이용해서 간암 환자를 치료해 주목된다. 

이번에 시술을 받은 간암 2기 환자 A씨(76세)는 현재 퇴원 후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김만득 교수(영상의학과)와 김도영 교수(소화기내과)팀이 기존 췌장암과 전립선암에 적용됐던 비가역적 전기천공법(IRE)을 간암 환자에게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환자 A씨의 경우 장과 간 사이 혈관인 간문맥 등 주변 장기와 암 조직이 닿아있었다. 이 때문에 고주파나 마이크로웨이브를 이용한 기존 간암 국소치료법으로는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기존 치료법이 고열을 일으켜 주변 장기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두 교수는 시술 과정에서 열에너지를 만들어내지 않고 암세포만 타격하는 IRE를 활용했다. 그 결과, A씨 간암 주변 혈관과 조직은 정상적으로 안전하게 보존됐다.

IRE는 암 주변 피부에 2㎜ 정도 틈을 만들어 직접 침을 꽂은 후 고압 전기를 쏴 암세포를 사멸하는 치료법이다. 최대 가정용 전압(220볼트)의 10배 이상인 3000볼트 전기를 사용한다.

이 치료법 원리는 고압 전기로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암 발생 부위에 고강도 전기를 쏘면 세포막에 아주 미세한 크기의 구멍이 생긴다. 이 구멍으로 인해 암세포는 세포 안팎의 균형이 무너지며 사멸한다.

국내에서는 세브란스병원이 지난 2016년 처음 도입했으며 췌장암에 처음 IRE 치료를 시작했고 현재까지 40여 명을 시술했다.

영상의학과 김만득 교수는 “비교적 신치료기술인 IRE를 세브란스병원에서는 2016년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수술이 불가능한 췌장암 환자 40여 명이 치료를 받았다”며 “이번에 국내 최초로 간암 환자에 시행한 만큼 앞으로도 대상 암종을 늘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소화기내과 김도영 교수도 “암 병변이 간문맥과 닿아 있어 기존 열을 이용한 치료법이 아닌 치료 부위만 타깃할 수 있는 비가역적 전기천공법을 시행했다”면서 “앞으로 외래 진료를 통해 A씨를 정기적으로 추적 관찰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