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의학과 전문의 "코로나19 검사 받지 말자" 파장
"증상 의심되면 감기약과 해열제 먹고 휴식 취하세요" 장문 호소 글 화제
[ 2021년 12월 27일 19시 02분 ]
[데일리메디 구교윤 기자]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면 검사받지 말고, 다른 사람에게 알리지 말고, 감기약과 해열제 먹고 휴식을 취하세요. 그것이 우리를 구하는 길입니다.”
 
최근 某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A씨가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 관계자들에게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이유는 검사를 받았기 때문’이라는 장문의 호소 글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A씨는 “세상에 무증상 환자가 어디있느냐, 무증상이 어떻게 환자냐”라고 반문하면서 “잘못된 PCR이라는 진단법만 가지고 확진 판정을 내려 수많은 무증상 환자가 양산되고, 그들이 만든 덫에 걸려서 아무도 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PCR 검사는 작디작은 바이러스 조각을 증폭해서 찾아내는 검사지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찾아내는 검사가 아니”라며 코에서 바이러스가 나온다고 확진자가 되는 검사법을 이용하면 10년이고 100년이고 코로나19 사태는 끝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데일리메디가 입수한 해당 호소문에서 A씨는 “제가 병원 가족들께 허락받지 않고 무언가를 말씀드릴 위치에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병원을 위해, 나라를 위해, 전 세계를 위해 더 이상 조용히 있어서는 안 될 위기 상황이라 생각돼 말씀드린다”며 운을 뗐다.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밀접접촉자가 발생했다는 문자를 받는다”며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이유는 검사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오늘 전 국민이 아무도 검사받지 않으면 내일 신규 확진자는 0명이고, 지긋지긋한 코로나19 사태도 끝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민폐를 끼치는 행위”면서 “조용히 감기약을 먹고 다른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다 나으면 다른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A씨는 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 누구도 음성이 나온다고 자신할 수 없고 양성이 나오면 주변인 모두 밀접접촉자로 격리된다”며 “이렇게 되면 우리가 간절히 바라는 일상은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특히 “코로나19 검사는 진단이지 치료가 아니”라며 “검사를 해서 바이러스 티끌이 검출됐다고 치료법이 달라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 방역정책,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에 전혀 도움 안돼"
 
A씨는 또 “현재 방역정책은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증 호흡곤란이 오면 응급센터에 가서 진료받으면 된다. 코로나19 양성을 미리 알고 격리돼 있으면 치료 기회만 늦어지고 사망률만 높아질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세상에 무증상 환자가 어디있느냐, 무증상이 어떻게 환자냐”라고 반문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잘못된 PCR이라는 진단법만 가지고 확진 판정을 내려 수많은 무증상 환자를 양산하고, 그들이 만든 덫에 걸려서 아무도 코로나19 사태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이 이야기하는 ‘의심되면 즉시 검사’라는 조치는 즉시 폐지돼야 하는 정책”이라고 역설했다.
 
A씨는 또 “PCR 검사는 작디작은 바이러스 조각을 증폭해서 찾아내는 검사지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찾아내는 검사가 아니”라며 “손에 세균이 있다고 대변에 대장균이 있다고 감염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코 섬모는 바이러스나 미세먼지를 몸 속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방어막인데 코에 바이러스가 나온다고 확진자가 되는 검사법을 이용하면 10년이고 100년이고 코로나19 사태는 끝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그는 “요새 독감이 없는 이유는 마스크를 잘 써서가 아니라, 독감 검사를 이렇게 공격적으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방역정책에 협조하고, 이웃을 사랑하며, 참고 견딘 결과는 소중한 일상 회복이 아닌 ‘호구 취급’과 ‘3차 부스터샷 접종’”이라고 답답한 심정을 내비쳤다.
 
A씨는 “코로나19를 끝내는 방법은 병원에서 자가격리 당하지 않고 확진되지 않는 방법은 검사받지 않는 것 한 가지 뿐”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또 “글을 쓰면서 수 많은 비난을 받을 각오는 하고 있다. 하지만 의사 역할은 단순히 병을 치료하는 것 뿐 아니라고 생각하기에 적어도 잘못돼가고 있는 방역정책에 제동을 걸고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면 안된다고 생각하기에 이렇게 말씀드린다”고 호소했다.
 
A씨는 “코로나19라는 질병은 기존 이론대로라면 엉터리 질병”이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코와 목에 감염되면 바이러스성 인후염, 편도염이 되는 것이고, 기관지에 감염되면 기관지염, 폐에 감염되면 폐렴, 폐렴이 심하면 호흡부전으로 인공호흡기 치료를 위해 중환자실 입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인후염 및 편도염, 기관지염, 폐렴에 준해서 치료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A씨는 “코로나19 검사를 해서 확진이 된다고 치료가 달라지는 것은 하나도 없고, 오히려 보호장구 착용으로 최선의 치료를 못하는 결과만 낳게 된다”면서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면 절대 검사받지 말고, 감기약과 해열제 먹고 휴식을 취하면 된다. 그것이 우리 모두를 구하는 길”라고 거듭 강조했다.
yu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국내 긴급사용승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선경 교수(고대의대 흉부외과), 고려대학교 MBA ‘자랑스러운 교우상’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한국생체재료학회장 취임
황찬호 원장(양천서울이비인후과 의원), 신임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장
이라의료재단 박용우 이사장,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국립중앙의료원장에 주영수 NMC 공공보건의료본부장 내정
식약처 의약품안전국 마약안전기획관 홍헌우·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이승용 外
대한의사협회 간호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이정근 상근부회장 外
이중섭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이비인후과), 유럽수면학회 전문자격 취득
차움 원은수 교수, 美 Expertscape 우울장애 분야 상위 연구자
보건복지부 영상물, 2021년 앤어워드 그랑프리
서영호 교수(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인천광역시장 표창
송병주 대한의사협회 감사,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상숙 화성현대요양병원 이사 본인상
김문찬 교수(울산대병원 건강증진센터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