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상급종합병원 '의사 등 인건비' 더 힘들어
상승률 52.4%, 수도권 39.7%보다 '12.7%' 높아···외래‧입원 수익률 상회
2024.01.23 05:35 댓글쓰기

최근 지역병원들이 구인난과 경영난에 시름이 쌓여가는 가운데, 상급종합병원들도 수도권보다 비수도권 병원들 인건비 상승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병원을 기피하는 젊은 의료인력들을 붙잡기 위해 비수도권 병원들이 버거운 임금인상을 이어가고 있다는 해석이다.


22일 데일리메디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개한 병원별 손익계산서 내 의료수익과 의료비용을 분석한 결과, 5기 상급종합병원 47개소의 지난 2022년 인건비는 2017년 대비 평균 46.1% 상승했다.


이 중 수도권 내 상급종합병원은 39.7%, 비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은 52.4% 상승하며 10% 이상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강원도 상승률 최고···영호남 충청 경기 순


지역별로 세분하면, 지난 5년간 인건비 상승률은 강원도가 80.0%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전라·경상 50.2%, 충청 49.1%, 경기 44.7%, 서울 36.4% 순이었다. 


인건비 외 또 다른 의료비용 축인 재료비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상승률 차이가 비교적 작았다.


지난 5년간 전국 상급종합병원의 평균 재료비 상승률은 47.4%였으며 수도권이 48.7%, 비수도권이 46.1%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병원들 주 수입원인 입원수익과 외래수익 상승률은 인건비와 재료비 상승률을 밑돌았으며,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차이는 크지 않았다.


전국 상급종합병원의 지난 2017년 대비 2022년 입원수익 상승률은 평균 39.6%, 외래수익 상승률은 39.7%였다.


지역별 입원수익 상승률은 수도권 37.1%, 비수도권 42.0%인 가운데 강원이 46.8%로 가장 높았으며 경기가 36.2%로 제일 낮게 나타났다.


또 지역별 외래수익 상승률은 수도권 40.2%, 비수도권 40.0%였고, 강원 47.1%, 경기 40.9%, 서울 39.7%, 전라·경상 39.6%, 충청 38.6% 등이었다. 



댓글 5
답변 글쓰기
0 / 2000
  • 지나가슈 01.28 10:27
    의사수 늘려봤자 지방안간다니까

    변호사들이 허드렛일 하는 이유가

    지방 안가고 서울에 바글거려서임

    편의점늘면 담배값 내려감?

    꼭 모르는 사람들이 똥을 싸지름
  • 지나가다 01.25 18:18
    의사수 늘리면 됨

    변호사도 엄청늘어나서 서로 로펌들어가려고 줄서고

    개업해도 그동안 거들떠 보지도 않은 사건 이나 소송에 적극적이고 그 태도가 변함, 수가도 낮아졌고

    의사가 벼슬도 아니고, 늘려야함
  • 01.24 10:32
    환자들도 무조건 수도권 병원으로 가려고 하고, 의료인들도 무조건 수도권 병원에서 일하려고 하니 지방병원이 잘 돌아갈 수가 없지. 전반적인 국민들의 의식 개선이 필요하다.
  • 전혀켱 01.24 08:54
    간호사수도  치과위생사수도 좀 늘려라
  • 정형 01.24 00:03
    의사가 부족하니까 인건비가 올라가는건 당연하지



    초등학교 수준 수요공급 경제원리도 모르는 애들 ㅉㅉ



    의사공급 늘리면 자연적으로 안건비는 내려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