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개 의료기관 선정…필수의료 간호사 8100명 양성
보건복지부, 교육전담간호사 239명 인건비 지원 '숙련 프로그램' 실시
2024.02.01 14:49 댓글쓰기

보건복지부는 숙련 간호사를 양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추진되는‘필수의료 간호사 양성지원 사업’지원기관 공모 결과 84개 의료기관이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중환자실, 수술실, 응급실, 집중치료실(뇌졸중 및 고위험임산부)에 근무하는 간호사를 대상으로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전담간호사 인건비를 지원해 필수 의료분야에서 숙련된 간호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 분야 병동을 운영 중인 종합병원이다. 올해는 수도권 소재 41개소와 비수도권 소재 43개소 합쳐 총 84개소다. 


84개 의료기관 소속 교육전담간호사 239명이 해당 의료기관의 중환자실, 수술실, 응급실, 집중치료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약 8100명에게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 숙련된 간호사로 양성할 계획이다.


작년에 국비 10억원을 투입해 개발한 중환자(성인, 소아)와 응급환자(성인, 소아) 표준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해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사업 참여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하여 사업 초기 사업 안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일반병동에는 건강보험 재정을 활용하여 간호ㆍ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및 민간 의료기관도 교육전담간호사를 지원하고 있다.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은 “환자 중증도가 높아 업무 난이도가 높고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는 중환자실 등에서 근무하는 숙련 간호사를 양성해 필수의료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