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병원, 전범석 서울의대 신경과 교수 영입
2024년 2월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센터’ 개원
2023.09.21 17:18 댓글쓰기

중앙대의료원 교육협력병원인 현대병원(병원장 김부섭)은 파킨슨 질환 권위자인 전범석 서울의대 신경과 교수를 영입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병원은 오는 2024년 2월경 지역특성에 맞는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센터’를 개원하고 전 교수를 센터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전범석 교수는 서울의대 정년퇴임 직후인 내년 3월부터 현대병원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센터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전 교수는 그동안 국내외 신경과 학회의 임원으로 활동하며 학회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 회장 및 대한신경과학회 임원을 역임했다.


현재는 2025 세계신경과학회 조직위원장, 국제파킨슨 및 이상운동질환학회(MDS) 차기 재무이사(treasurer-elect)로 활동 중이다.


현대병원 관계자는 “전범석 교수 영입과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센터 개원으로 향후 경기 동북부 지역을 포함한 수도권의 파킨슨 질환자의 치료 및 관리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 2
답변 글쓰기
0 / 2000
  • 강주영 01.31 13:39
    교수님.감사합니다
  • 이연임 11.22 20:12
    사랑합니다교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