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학회 “복합제 복용” 권고…고혈압 시장 촉각

'제형 개선‧4제' 주목…강자 한미·보령에 종근당·유한·대웅 등 치열 전망

국내 고혈압 복합제 시장 내 경쟁이 가열될 조짐이다. 고혈압 치료효과를 높이는 방안으로 한 번만 먹어도 되는 복합제 사용에 관한 권고가 조정됐기 때문이다.1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고혈압 복합제 시장이 한층 활기를 띌 것으로 전망된다. 고혈압학회가 최근 약제 투여 횟수를 줄이면 복약 순응도가 좋아지기 때문에 하
폐암은 지난 20년간 국내 사망률 1위 질환이다. 매년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동시에 조기진단 기술 및 정밀 맞춤치료도 눈부신 발전을 이뤘다. 특히 폐암 영역에서 표적·면역치료제 등 혁신적인 치료제와 첨단 술기가 등장하며 의료진과 환자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지난 2년 간 코로나로 인해 제한됐던 일선 치료 현장도 일상 회복에 접어들며 활기를 띨
고려대학교의료원(의료원장 김영훈)이 고대의대 동문인 문황호(의대 24회), 최경자(의대 28회) 부부로부터 미화 100만달러(한화 12억6000만원)의 의학발전기금을 기부받았다.고대의료원은 지난 16일 고려대학교 본관에서 문황호, 최경자 교우를 비롯해 정진택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윤영욱 의과대학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식을 열었다. 문황호,
“보훈 등 특수목적의료 공공기관의 상급종합병원 지정에 대한 별도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 보훈병원 뿐 아니라 공공병원 의사직 이탈을 막기 위해 총액인건비 또한 철폐해야 한다. 유공자와 사회기여자·지역주민을 돌보는 상급 공공의료기관으로 도약하겠다.”유근영 중앙보훈병원장은 지난 16일 중앙보훈병원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소신을 밝혔다. 중앙보
의료계의 격렬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간호법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퇴장’이라는 초강수를 뒀지만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의결됐다.상임위원회인 복지위 문턱을 넘으면서 간호법은 이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및 본회의 의결 만을 남겨두게 됐다.법사위 전체회의에 계류 중인 의사면허 취소 및 결격기간 강화를 골자로 한 의료법 개정안 통과와 관
핫클릭
메디 LAW + More
법원·사건 / 빅이벤트 + More